하늘에서 본 일몰 위기 부산 공원들

일몰대상공원인 진정산공원과 암남공원(서구)
 
지난 여름을 기억한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땀이 흐르고 열대야는 일상이 됐다. 게다가 미세먼지는 이미 특정 계절만의 현상이 아니다. ‘삼한사미’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정도로 겨울 미세먼지가 극성이다. 삶과 환경이 적대적인 세계, 뒤틀린 세상에서 우리는 살고 있다. 산 위에서 내려다보면 이 불행은 필연이다. 특별히 부산이 그렇다. 
 
흔히 부산을 일러 산과 강, 바다가 있는 3포 지향의 도시라 칭해왔다. 그러나 지난 30년간의 폭력적인 도시개발은 부산의 경관적 원형을 손상시켰다. 산줄기는 곳곳이 잘려 생태적 섬으로 전락했고 마천루가 거점 산지의 골짝마다 파고들어 산정을 가렸다. 마을을 소멸시킨 자리에 들어선 콘크리트 매스는 경관과 자연을 지웠다. 해안의 형편도 같다. 더한 문제는 그나마 개발로부터 비켜 나있던 부산의 거점 산지와 해안 절경 속에 자리잡은 도시공원이 2020년 7월1일 부로 대거 사라진다는 것이다. 부산에서만 90곳이 일몰 대상이다. 이미 해제가 된 곳도 있다. 무려 영도구의 4배 면적이 사라지게 된다.
 
증산고원(동구)과 중앙공원(서구,중구,동구)
 
시민의 힐링 산보길인 갈맷길 곳곳이 단절될 위기다. 도시숲의 감소는 미세먼지 저감능력의 상실로 이어지고 여름 폭염 억제력과 소음 감소력도 줄어든다. 경관의 훼손은 물론이고 도시 생태환경과 동식물 서식지의 타격도 피할 수 없다. 무엇보다 시민 삶의 질 하락이 예견되고 장기적으로 도시 경쟁력 하락이 예상된다. 지난 해 10월 오거돈 부산 시장은 97퍼센트의 도시공원을 지킨다고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그저 선언일 뿐 턱없이 부족한 시 재원으로 대책을 현실화하기 어렵다. 현재 대지로 지목이 설정된 전국의 일몰지 공원 면적의 공유화 긴급 비용은 4조 원 가량이다. 지방정부는 지방채 발행 등 비상한 재정 수단을 강구하고 중앙정부가 토건예산을 공원을 지키는 예산으로 바꾸는 노력을 해야 한다.
 
 
동백공원(해운대구)
 
시대의 후퇴, 도시의 퇴보가 목전이지만 대다수 시민은 이 위기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일몰 대상 공원을 가진 전국 각지의 시민들에게 위기의 실체를 알리기 위해 부산 그린트러스트가 ‘드론으로 본 부산도시공원 일몰지역 사진전’을 진행했다. 아는 것만큼 행동할 수 있다. 앎의 시작은 보는 것이다. 어떤 공원이 사라지게 되는지를 알면 지켜야 할 의지가 생긴다. 도시숲을 지키는 시민행동이 필요한 시점이다. 시민이 행동해야 지방과 중앙의 정부가 바뀐다.
 
 
글・사진 부산그린트러스트
 

 

제작년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