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천에 먹황새가 나타났다

모래의 강 내성천을 찾는 길은 늘 설렘과 긴장감의 연속이다. 우리 하천 원형의 아름다움을 만난다는 기쁨에서부터 이번에는 그곳에서 또 어떤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게 될까 하는 셀렘까지 말이다. 이처럼 모래강 내성천은 우리하천의 원형을 간직한 곳으로 다양한 야생동식물들의 보고다. 드넓은 모래톱과 그 위를 흐르는 맑고 얕은 강물 그리고 풍성한 강변 습지, 울창한 왕버들 군락 등 야생동식물들에겐 이보다 더 나은 서식환경은 없다.
 
내성천 모래톱에서 늘 만나게 되는 수많은 야생동물의 발자국은 이곳이 바로 야생의 영역임을 증명해준다. 고라니, 너구리, 삵, 수달 같은 야생동물에서부터 백로, 왜가리, 원앙, 수리와 같은 날짐승들 그리고 변색 메뚜기와 참길앞잡이와 같은 곤충들. 특히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밖에 없고, 내성천에서 주로 목격이 되는 흰수마자까지. 내성천의 새로운 친구들과 그 흔적을 만나는 재미는 참 쏠쏠하고 신비하기까지 하다. 그들에서 신의 지문과 숨결을 느끼기도 한다.
 
내성천을 찾은 멸종위기종 먹황새
 
 

먹황새와의 조우 

 
지난 1월 말에는 아주 보기 드문 친구를 하나 만났다. 바로 먹황새다. 먹빛 황새라는 뜻의 먹황새는 먹색(검은색)을 띄는 황새로 국내에서는 극히 보기 드문 철새이며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로 보호받고 있다. 몇 해 전부터 내성천을 찾는 먹황새 소식은 전해 들었고, 녀석이 잠시 스쳐지나간 적도 있지만, 이번처럼 직접 대면해 오랫동안 관찰한 적은 처음이었다.
 
낯설고도 검붉은 새 먹황새는 모래톱을 유유히 활보하고 있었다. 황새도 보기 힘든 이 나라에서 먹황새라니. 먼발치에서 살금살금 따라가면서 녀석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했다. 탐조 망원경인 필드스코프로 천천히 그 모습을 관찰해보면 볼수록 이 고고한 새의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에 푹 빠져들었다. 먹황새의 존재를 먼저 알린 <습지와 새들의 친구>가 펴낸 자료에 따르면 “(내성천에서) 2009년부터 매년 먹황새가 관찰되고 있고, 금강마을에서부터 고평대교에 이르는 구간을 오가며 서식하고 있으며, 2~3개체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한다. 그런데 지금은 한 마리만 목격되고 있고, 필자가 먹황새를 만난 지점은 처음 먹황새가 발견된 지점에서 훨씬 아래쪽이다. 짐작하듯 사람이 없는 조용한 곳을 선호하는 먹황새는 처음에는 금강마을 상류에서 주로 서식했다. 
 
그러나 지금 그곳은 완전히 공사장으로 변해버렸다. 멸종위기종에다 천연기념물인 녀석의 보호대책은커녕 녀석의 주된 서식처가 망가져버린 것이다.    
 
 

영주댐 공사로 쫓겨나는 먹황새와 흰수마자

 
그곳은 영주댐으로 수몰되는 수몰지로서 영주댐 공사의 부속공사가 한창 진행중에 있다. 주변 산의 나무를 잘라내고 사면을 깎아 도로 조성 작업에 여념이 없다. 댐이 하나 들어서면 댐 공사뿐만 아니라 그 부속공사란 것이 또 이렇게 많다. 
 
이런 곳에서 먹황새가 살기를 기대할 수는 없다. 내성천의 깃대종인 흰수마자에 대한 보호대책 또한 먹황새와 별반 다르지 않다. 영주댐 건설단은 영주댐 공사 현장과 수몰지 안에서 살던 흰수마자를 전부 댐 하류로 이동시키겠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 말을 그대로 믿을 사람은 없다. 그것은 대구환경연합의 생태조사에서도 이미 확인할 수 있었다. 2014년 봄 생태조사 당시 댐의 아래쪽인 고평대교 부근과 우래교 부근에서 세 시간 동안 10개체를 채집했지만 그해 여름과 가을에는 단 한 마리도 채집할 수 없었다. 흰수마자의 생존에 반드시 필요한 모래가 계속해서 하류로 쓸려 내려가면서 이들도 따라 사라진 것은 아닐까?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에만 있는 흰수마자는 모래강 내성천의 깃대종이다
 
이처럼 특정 서식처가 사라진다는 것은 특정 생물이 살 수 없게 된다는 말이다. 특히 수몰된다는 것은 그 속에 살고 있는 모든 생명들이 함께 수몰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람만 이주를 한다고 문제가 없는가? 그 안에서 살아가는 저 다양한 생명들은 도대체 어떻게 하란 말인가? 저들의 이주대책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저들에게도 동의를 구해야 하는 것 아닌가?  
 
자연계는 생태계 사슬로 촘촘히 연결되어 있다. 그러므로 한 종이 사라진다는 것은 생태계의 사슬에 치명적인 변화가 시작되는 것을 의미한다. 꿀벌이 사라진다고 상상해보라. 꿀벌이라는 종이 사라지면 식량생산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는 것과 같이, 종이 하나 사라진다는 것은 우리가 비록 인식할 수는 없을지라도 어떤 생명의 신비가 뚝 끊긴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떤 공간의 개발이든 신중에 신중을 거듭해야 하는 이유일 것이다.
 
하물며 우리하천의 원형을 간직한 내성천은 어떠해야겠나? 태고의 신비와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생명들의 보고인 내성천 말이다. 영주댐은 신중에 신중을 거듭해야 한다. 비록 댐 건설과 그 부속공사가 다 되어가는 시점이라고 하더라고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볼 수 있어야 한다. 내성천은 그만큼 가치 있는 하천이기 때문이다.
 
 

댐 대신 먹황새와 흰수마자 사는 국립공원으로

 
댐을 가동했을 때의 가치와 댐을 허물고 원형 그대로의 내성천을 보존했을 때의 가치를 비교해봐야 한다. 전국 1만8000개 댐의 하나일 뿐인 영주댐으로 남을 것이냐, 아니면 우리하천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유일한 하천으로 남을 것이냐를 말이다. 
 
순천만은 그런 의미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흔히 해왔듯 순천만을 매립해 개발하는 것은 내성천에 댐을 짓는 것과 비교할 수 있을 것이다. 순천만은 환경단체뿐만 아니라 순천시까지 나서서 그곳을 매립하는 대신 보존하고 그를 통해 생태교육과 생태관광 등의 수익을 창출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그 결과가 지금의 순천만의 모습이다. 갈대가 장관을 이룬 순천만, 매년 천연기념물 흑두루미가 떼 지어 찾아오는 순천만, 그 흑두루미를 위해서 주변의 전봇대까지 뽑아낼 수 있는 순천시. 그로 인해 매년 수백만의 관광객이 찾아와 매년 수천억 원의 수익을 내는 순천만의 모습으로 말이다.
 
영주댐 공사로 변하고 있는 내성천
 
먹황새와 흰수마자의 이름으로 그리고 400년 전통마을 금강마을의 이름으로 영주댐은 원점에서 다시 재고돼야 한다. 그리고 그 자리에 댐이 아닌 국립공원을 위한 논의의 장이 마련돼야 한다. 상상해보라. 영주댐 대신 영주댐으로 수몰될 그 면적에 들어설 이 나라 최대의 내륙 습지를 말이다. 그곳에서는 하천과 먹황새와 흰수마자를 비롯한 다양한 동식물들이 주인이다.
 
먹황새가 2009년 4대강사업이 시작됐을 때 내성천에 홀연히 나타난 이유가 무엇일까? 이대로 댐이 완공돼 담수가 진행되고, 내성천의 육화현상이 심화된다면 더 이상 내성천에서 먹황새와 흰수마자를 볼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 이들이 없는 내성천을 상상할 수 없다. 
 
2015년은 내성천에서 먹황새와 흰수마자가 영원히 자리 잡을 수 있는 그 원년이 되어야 한다. 댐을 원하나? 아니면 먹황새와 흰수마자가 영원한 내성천을 원하나? 2015년은 그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 내성천으로 어서들 달려가자. 더 늦기 전에.
 
필자 주-이 글은 2월 22일 <오마이뉴스>에 “흑두루미 때문에 전봇대를 뽑는 순천시, 참 부럽다”란 제목으로 실린 글을 수정•보완한 글임을 밝힙니다.

글•사진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apsan@kfem.or.kr

 

제작년월: 

환경단체 소식

사이트 소개

사회적 약자와 생태적 약자를 위한 보도, 지구적 지속가능성을 지키기 위한 보도라는 보도중점을 가진 뉴스&월간 환경잡지 입니다.

청소년 보호 정책

구독

구독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