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은 흐른다' 동강댐백지화운동 승리 20주년

동강 어라연 ⓒ함께사는길 이성수
 
2000년 6월 5일 ‘환경의날’ 기념담화가 발표됐다. 고 김대중 대통령은 당시 담화를 통해 ‘동강댐 백지화 선언’을 했다. 1997년 강원도 영월, 정선, 평창을 흘러내리는 동강에 정부가 댐 건설 예정고지를 한 이후 만 2년 동안 국민적인 반대운동이 벌어졌던 동강댐 건설이 대통령의 선언으로 백지화됐다. 환경운동연합은 전국 연합의 역량을 집결한 ‘동강댐백지화운동’의 승리를 일구어 내면서 우리 사회에 뿌리 내린 토건주의를 극복할 생태주의의 해법을 시민사회에 제시했고 운동의 과정은 ‘사람과 자연의 공존’에 대한 생태적 지혜를 대중화하는 결실을 맺었다. ‘동강댐백지화운동’ 기간 동안 환경운동연합은 다양한 활동을 펼쳤는데 다수의 시민현장조사단을 조직해 시민의 눈으로 동강을 탐사하고, 30일 시민농성단,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는 동강댐 반대운동의 밤, 동강댐 백지화를 위한 한강 뗏목 시위 등등 이전의 생태계보호운동에서 볼 수 없던 대규모 스케일의 퍼포먼스와 문화행사를 기획해 실행함으로써 국민여론을 성공적으로 조직해냈고 이를 기반으로 정부의 백지화 선언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동강댐이 건설되었다면 수문이 세워졌을 협곡에 강물이 막힘이 없다 ⓒ함께사는길 이성수
 
동강은 적벽을 타고 흐른다 ⓒ함께사는길 이성수
 
2020년 6월 4일, 환경운동연합은 동강댐 백지화 20주년을 맞아 한강에 대형 종이배를 띄웠다. 이 퍼포먼스는 20년 전 동강댐백지화운동의 가장 상징적인 장면이었던 ‘한강뗏목시위’를 오마주한 것으로 오늘날 환경운동연합 회원과 활동가들이 20년 전 동강댐의 승리를 2020년 오늘의 ‘물순환운동’의 승리로 이루어가기 위한 시도로 진행됐다. 동강댐백지화 20주년을 맞은 2020년 여름, 동강은 흐른다.
 
지난 6월 4일 오전 동강댐 백지화 20주년을 맞이하여 고양시정연수원 앞 한강에서 환경운동연합, 동강서강보존본부 그리고 이제석광고연구소가 20년 전 동강댐 반대 뗏목시위를 기념하며 대형 손편지 종이배를 띄우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함께사는길 이성수
 
글 / 함께사는길 hamgil@kfem.or.kr
 
제작년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