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녹조문제를 대하는 환경부의 위험한 꼼수

4대강사업 이후 4대강에 주로 창궐하는 조류는 남조류다. 남조류 중에서도 ‘마이크로시스티스’란 종은 ‘마이크로시스틴’을 방출하는데 이 물질은 주로 간질환을 일으키고 미량이라도 치명상을 입힐 수 있는 맹독성물질이다. 4대강에 이러한 독성물질을 방출하는 남조류가 대량으로 증식하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특히 낙동강은 1300만 시도민의 식수원이다. 1300만 시도민의 식수원 낙동강에 맹독성 물질을 내뿜는 남조류가 대량으로 증식을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심각한 문제다. 실제로 외국에서는 녹조 맹독성 물질에 의해 물고기, 가축, 악어의 폐사에 이어 사람까지 사망한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그리고 그 맹독성 물질은 어류에도 농축이 되고, 심지어 이웃 일본에서는 녹조가 핀 강물로 농사지은 농작물에까지 독성물질이 검출됐다고 하지 않는가. 이 얼마나 심각한 사태란 말인가. 그럼에도 어찌된 일인지 이 나라의 수질문제를 책임지고 있는 환경부는 안일함을 넘어 꼼수마저 부리고 있는 듯하다. 국민의 안전 문제를 이렇게 무책임하게 다루어도 되는 것인가?
 
카약을 타고 둘러본 낙동강. 독성물질까지 배출하는 녹조는 강 생태계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안전도 심각하게 위협한다
 

녹조 심각한데도 독성물질 없다는 환경부

 
환경부 산하 낙동강물환경연구소는 매주 조류에 대해 조사 분석하고 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낙동강 원수에서 마이크로시스틴이 매번 불검출로 나온다. 녹조가 그렇게 심각한데도 말이다. 녹조가 창궐했을 때 낙동강 원수에서 이른바 표준공정으로 마이크로시스틴을 조사하면 거의 100퍼센트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된다. 그런데 어떻게 환경부 조사에서는 대부분 불검출로 나오는 것일까. 그 이유는 환경부가 낙동강 원수 조사에서 표준공정으로 마이크로시스틴 조사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표준공정이란 강물을 채수해서 그 안에 든 조류 알갱이와 강물 속에 용해되어 있는 독성물질을 함께 분석하는 것을 말한다. 그런데 환경부는 조류 알갱이를 싹 걷어내고 강물 속에 용해되어 있는 독성물질만 검사한다. 조류 알갱이를 걷어내고 검사한다는 것은 하나마나한 검사다. 녹조가 그렇게 심각한데도 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불검출로 측정될 수밖에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조류가 죽을 때 더 많은 독소를 내뿜는다는 김좌관 교수(부산가톨릭대학교 환경공학과)의 의견을 참고로 한다면 환경부의 검사기법은 완벽한 꼼수이자 대국민사기극인 것이다. 
 
이러한 환경부의 분석 방법은 세계보건기구(WHO)의 ‘남조류 독성 가이드라인’을 정면으로 위배한다. WHO의 가이드라인에도 “물 밖에 배출된 마이크로시스틴과 세포 안에 존재하는 마이크로스시틴의 총합을 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명기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국내 상수도사업본부의 마이크로시스틴 분석 방법과도 다르다. 국내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표준공정으로 조류 독소를 분석한다. 더군다나 표준공정으로 검사해서 나온 결과는 실로 놀랍다. 부산상수도사업본부가 실시한 원수에 대한 검사결과 WHO에서 정한 기준치(1㎍/L)의 무려 200배가 넘는 수치(219㎍/L)가 나온 경우도 있다.
 
결과가 이러한데도 환경부는 표준분석 방법이 없다는 이상한 논리를 내세우고 있다. 환경부를 어떻게 믿을 수가 있을까? 환경부의 이런 안일한 태도는 지자체에 그대로 영향을 미치게 되고, 시민들은 또 다른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환경부의 꼼수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4대강사업 후 낙동강에선 시험적으로 3개의 보에서 조류경보제를 도입했다.(사실은 이 자체도 문제다. 4대강 보로 인해 강이 모두 호소로 변했는데, 3개의 보만 조류경보제를 도입하고 나머지 5개 보는 조류경보제보다 그 관리기준이 느슨한 수질예보제로 관리한다) 
 
조류경보제의 기준은 클로로필-a(Chl-a)(mg/m3)의 농도와 남조류 세포수(세포수/mL)다. 그런데 이 기준에서 클로로필-a와 남조류 개체수 간의 상관관계가 잘 들어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환경부는 이 기준에서 클로로필-a를 빼고 남조류 개체수만을 기준으로 잡았다. 대신에 남조류 개체수를 현행 기준의 두 배로 늘리고 올해부터 새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다.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아직까지 새 기준을 도입하지 않고 있다. 만약 새로운 기준을 도입해 적용했다면 낙동강 중류인 강정고령보와 칠곡보까지 매달 조류경보가 발령됐을 것이다. 칠곡보는 8월 31일부터 계속 조류경보가 발령돼야 하고, 강정고령보는 8월과 9월 모두 조류경보가 발령되어야 한다. 낙동강의 수질 상태가 심각한 상태란 것을 숨기기 위해서 새로운 기준을 적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  
 
국민의 안전과 수생태계의 안전을 우선 책임져야 할 환경부가 어떻게 이런 안일한 판단으로 일관할 수 있을까? 이것은 책임의 방기이고, 더 나아가 국민안전을 볼모로 도박을 하는 것과 같다. 국가가 나서서 그 위험성을 제대로 알려줘야 국민은 정확한 정보를 알고 판단을 할 것이다. 
 
 

보 수문 개방해야 녹조 문제 해결

 
국가가 나서지 않는다면 국민이 나설 수밖에 없다. 국민 스스로가 판단해야 한다. 녹조가 창궐하는 강물은 가급적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낚시, 뱃놀이, 강변의 산책 같은 일반적인 활동은 금지돼야 마땅하다. 그러나 이러한 방법은 대증요법식 대응일 뿐이고, 독성물질이 어류와 농산물에까지 전이되는 이 심각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녹조가 피지 않는 강으로 만들어주어야 한다. 그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강을 강답게 만들어주면 된다. 원래대로 흐르는 강으로. 따라서 보의 수문을 완전 개방해야 한다. 아니면 국민적 합의를 거쳐 보를 철거하는 것. 이것 외에는 낙동강 녹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길은 없다.

 

글•사진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apsan@kfem.or.kr

제작년월: 

환경단체 소식

사이트 소개

사회적 약자와 생태적 약자를 위한 보도, 지구적 지속가능성을 지키기 위한 보도라는 보도중점을 가진 뉴스&월간 환경잡지 입니다.

청소년 보호 정책

구독

구독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