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남해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전 세계에 기록된 바 없는 모래-자갈선형체 신안갯벌
 
지난 7월 26일 제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s)’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은 서천갯벌(충남 서천)을 포함해 고창갯벌(전북 고창), 신안갯벌(전남 신안), 보성-순천갯벌(전남 보성·순천) 등 총 4개로 구성된 연속 유산으로 5개 지자체에 걸쳐 있으며, 모두 국제적인 람사르습지와 국내의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한국의 갯벌’은 우리나라에서 2007년 등재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14년 만에 두 번째로 등재되는 세계자연유산이다. 전 세계적으로 갯벌만 보면, 2010년에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네델란드·독일·덴마크의 와덴해갯벌과 2019년에 등재된 중국의 푸단갯벌에 이어 세 번째로 등재된 것이다.
 
칠면초와 나문재 군락의 순천갯벌
 
도요물떼새 무리와 함께 그레작업을 하는 어부
 
넓적부리도요(IUCN 적색목록 멸종위급종
 
개발과 간척으로부터 갯벌을 지키기 위한 시민환경운동의 활동이 우리나라 서남해 갯벌의 세계유산 등재로 이어졌다. 앞으로 경기권 갯벌, 나아가 한반도 갯벌 전체의 세계유산 등재와 보호구역 지정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
 
칠면초와 갈대가 우거진 갯벌
 
 
글 / 함께사는길
사진제공 / (재)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추진단 <한국의 갯벌>2021
 
제작년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