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인의 자존심 우리 운명은 우리가 결정"

정부가 산업자원부 장관과 행정자치부 장관 명의로 영덕핵발전소 유치찬반 주민투표는 합법적이지 않다며 주민투표를 방해하는 문건을 돌리고 있는 가운데 영덕 군민인 김진기 씨가 영덕군민들에게 보내는 글을 보내왔다.  김진기 씨는 호소문에서 "영덕의 미래를 위해서 핵발전소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 당당히 투표에 참여해서 찬성률을 올리는 것이 맞다. 헌법에도 보장되어 있는 주권행사인 주민투표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자신이 없다는 표현이다."라며 " ‘외부세력’ 운운하면서 영덕군민들의 자존심을 자극하는 것은 비겁하다.  한수원과 정부는 주민투표를 못하도록 방해하고 있습니다. 영덕군민들 대다수가 원하는 주민투표 성사를 방해하는 이들이 불순한 외부세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덕의 미래 발전을 위한다면 찬성이든지 반대든지 선택해야 하고 영덕의 진정한 미래 발전을 원하고 영덕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는 주민투표에 참여하는 것만이 최선의 길"이라며 주민투표에 참여해줄 것을 호소했다.
그의 호소문 전문을 전한다. 

 

우리 영덕인의 자존심, 우리의 운명을 우리가 결정합시다.

찬성도 영덕사랑, 반대도 영덕사랑, 정정당당히 겨뤄봅시다.

현명한 우리 영덕군민들은 스스로 핵발전소 유치찬성과 유치반대가 가져올 결과에 대해서 정확히 판단할 수 있습니다.

 
영덕의 미래를 위해서 핵발전소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 당당히 투표에 참여해서 찬성률을 올리는 것이 맞습니다. 헌법에도 보장되어 있는 주권행사인 주민투표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자신이 없다는 표현입니다.
 
더구나 ‘외부세력’ 운운하면서 영덕군민들의 자존심을 자극하는 것은 비겁합니다. 한수원과 협력 회사들은 외부세력이 아닙니까. 누가 불순한 외부세력입니까.
영덕군민들이 헌법에 보장된 정당한 권리를 행사하는 주민투표를 하고 싶다는데 중앙정부가 이를 거부해 전국의 시민들이 주민투표 사무를 지원하며 영덕군민들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이들은 투표권이 없으며 공정한 투표를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투표권이 있는 영덕군민만이 주민투표에 참여하여 영덕군의 미래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한수원과 정부는 주민투표를 못하도록 방해하고 있습니다. 영덕군민들 대다수가 원하는 주민투표 성사를 방해하는 이들이 불순한 외부세력입니다.
 
저는, 핵발전소는 영덕의 미래를 위해서 들어와서는 안된다고 봅니다.
 
이제 내년이면 우리 영덕에는 동서 4축 고속도로가 완공되고 남북 7축 고속도로(울산-포항-영덕 구간은 지금 공사중), 동해 중부 고속철도가 열립니다.
경상북도청이 세워지고 있는 예천, 안동은 50킬로미터 밖에 안 되고, 상주, 문경, 영주, 풍기 등 가까운 내륙지방에서는 30분 전후의 시간으로 바닷가를 보면서 여가를 즐길 수 있고 서울 경기 지방의 2000만 인구 중 주말이면 200만 인구가 움직이고 있으며 동해바닷가를 보기 위해서 강릉과 속초 등 식상하도록 여행한 지역 보다는 새로운 신도시가 열리는 우리 영덕을 찾아 올 것이며 1퍼센트만 찾아주어도 2만 명입니다.
 
안동 횟집 주인들이 고속도로 뚫리면 망한다고 전업 준비 중이랍니다.
무한히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도시가 우리 영덕입니다.
 
지금까지 청정 영덕을 지켜온 우리 영덕으로서는 잘 보존해온 자연이 자원이 되어서 우리 선배님들께서 원했던 영덕을 관광영덕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우리 영덕을 굴뚝없는 공장으로 웰빙(Well-being)을 즐길 수 있는 영덕으로 처음부터 지금까지 9년 연속 Lohas 영덕(Lifestyle Of Health And Sustainability) 이미지에 걸맞는 건강한 삶을 지속할 수 있는 유일한 깨끗한 지역으로서 가치를 높여갈 수 있고 우리 영덕의 미래를 천년만년 지속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지도를 한번보시고 동해안지역을 잘 관찰해 보십시오.
 
경주 바닷가는 핵발전소에 핵폐기장이 들어서서 방사능에 오염되었고, 울진 바닷가는 핵발전소 10기나 들어선다고 합니다. 핵발전소에서 30킬로미터 떨어지면 방사능 영향이 거의 없다고 합니다. 영덕은 청정지역입니다. 깨끗한 동해바다와 아름다운 산천과 계곡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영덕은 천혜의 관광자원입니다.
지금까지 공장하나 없는 깨끗한 지역은 우리 영덕밖에 없기 때문에 더욱 소중합니다. 우리후손들에게 부끄럽지않은 선조가 되고 잠시 빌려쓰고 있는 아름다운 우리 영덕을 온전히 물려주고 싶습니다.
 
정부에게 묻습니다.
 
군의원들의 동의와 399명의 동의로 유치신청 했다고 핑계를 대는데 핵발전소 예정구역 고시는 언제든 취소할 수 있는 절차입니다. 그렇다면 후쿠시마 원전사고 참상을 목격한 영덕군민 대다수가 영덕군민들의 의사를 확인하는 주민투표를 요구하고 있고 군의원들 전원이 주민투표 결의를 했다면 중앙정부는 최소한 주민투표는 할 수 있게 도와야 하는 것 아닙니까.
주민투표에 참여하지 말라며 영덕군민들을 협박하는 것은 영덕군민들을 무시하고 핵발전소를 밀어 붙이려는 꼼수입니다.
정부는 우리 영덕군민들의 주민투표를 방해하지 말고 결과를 인정하십시오,
 
존경하는 영덕군민여러분
 
영덕의 미래 발전을 위한다면
찬성이든지 반대든지 선택해야 하고
영덕의 진정한 미래 발전을 원하고
영덕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는 주민투표에
참여하는 것만이 최선의 길입니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으며
우리 영덕의 주인은 바로 우리 영덕인입니다
우리 영덕의 미래도 우리 영덕인 만이
결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민투표 추진위원 김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