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공공기관 ‘먼저’ 1회용품 OUT 캠페인

 
1회용품 사용은 환경오염과 기후변화 현상을 악화시키는 큰 원인 중 하나로, 더는 생태적으로 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 방식이 아니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2018년 1월 유럽연합(EU)이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지침안’을 발표하는 등 세계적으로 1회용품의 판매와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과 조례가 속속 제정되고 있다. 
 
자원순환사회와 미세 플라스틱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변화를 위해, 환경연합은 법과 조례 제정, 개정 캠페인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먼저 상위법인 「자원순환기본법」을 개정하고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제한 조례」를 제·개정해, 우선적으로 공공기관(중앙정부, 지자체)의 내부 회의·행사 및 관련 시설과 축제 등에서 1회용품 사용 제한을 제도화하여 사회적 실효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이는 시민환경단체와 일부 선진적 기업들의 자발적인 1회용품 사용 절제, 금지 협약 등으로 1회용품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끌어올려도 공공기관의 행사나 시설 내 일상에서 1회용품 사용이 적지 않아 자원순환과 1회용품 퇴출에 대한 사회적 감수성을 저하시키는 요인이 되어 왔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 전북환경운동연합의 제안으로 전주시 김승수 시장과 시국장단이 1회용품 줄이기 선언에 함께 동참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환경연합은 △공공기관(중앙정부, 지자체) 1회용품 사용제한을 제도화하여 실효성을 확대하고 △1회용품 없는 지역 축제 및 장례 문화를 확산시키며 △‘자원순환 네트워크’를 운영하여 지역과 유형별 활동을 공유하므로서 1회용품 퇴출을 위한 전국적 협력 방안을 마련하고 △회원과 시민의 생활운동으로서 1회용품 퇴출에 대한 시민인식과 참여를 높여가기로 했다. 
 
 
글 / 환경운동연합 중앙사무처·함께사는길
 
제작년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