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기후위기·코로나19 시대 건강한 식생활 바른 먹거리 01

 
대량생산체제에 의한 먹거리 과잉과 인간활동에 의한 기후위기가 불러온 자연생태계 파괴로 인해 코로나19를 비롯한 다수의 세계적 전염병이 인류의 삶과 공존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축산업의 긴 그림자』(FAO, 2006)에 의하면 생태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축산업은 생물다양성 파괴, 지구온난화, 대기오염, 토지 황폐화, 산림 파괴, 물 부족, 수질오염의 주범으로 드러났습니다. 인간의 탐욕이 불러온 과도한 육식이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위협하고 있음을 증명합니다.
 
한편, 기후위기는 지구의 미래를 좌우하는 가장 큰 위협입니다. 남북극의 해빙과 해수면 상승, 홍수와 가뭄, 폭우와 폭설 등 모든 이상기후현상의 빈도와 강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기후변화가 불러온 지구생태계의 변화 속에서 농업의 생산성 또한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지속가능한 농업’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진 오늘입니다. 무분별한 개발로 자연을 파괴하고 착취한 결과로 발생한 코로나19의 세계 대유행으로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기르는 ‘건강한 식생활의 필요성’이 새롭게 대두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의 식탁은 식품첨가물이 무분별하게 첨가된 가공식품, 유전자변형식품, 운송과정에서 화석연료 소비와 대량 탄소배출이 발생하는 수입식품, 과도한 육식, 소비되지 않고 버려지는 음식물쓰레기와 플라스틱류 포장 등 사람과 자연의 건강을 위협하는 문제로 가득차있습니다.
 
지속가능한 인류의 미래를 담보하기 위해서는 단지 먹었을 때 ‘안전한 식품의 섭취’만이 아닌 어떻게 먹거리를 생산하고 유통하고 소비해야 하는지, 사람과 자연이 함께 ‘건강한 식생활’을 함께 고민하고 실천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

 
식품 생산시스템이 가동되는 동안 지구 총탄소 배출량의 20%가 발생하고 그 생산 과정에서 소비되는 물의 양은 지구 총소비 수량의 70%에 육박합니다. 먹거리 생산에 가장 많은 에너지와 수자원이 소비되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의 식품 생산시스템으로는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없습니다. 두레생협은 친환경 유기농업을 통해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확대해 나가고자 합니다. 두레생협의 생산자는 석유화학제품으로 만든 합성농약, 화학비료 등 화학적 과정을 거친 자재를 전혀 사용하지 않거나 최소량만을 사용합니다. 축분·퇴비 등 자연 부산물을 재활용하여 지력을 유지하는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두레생협의 조합원은 지속가능한 생산이 가능하도록 공정한 가격을 지불하고 친환경 먹거리를 선택합니다. 탄소 배출을 줄이는 저에너지 유기생산방식 확대를 지지하는 소비를 합니다.

글 / 함께사는길 & 두레생협

제작년월: 

환경단체 소식

사이트 소개

사회적 약자와 생태적 약자를 위한 보도, 지구적 지속가능성을 지키기 위한 보도라는 보도중점을 가진 뉴스&월간 환경잡지 입니다.

청소년 보호 정책

구독

구독 구독하기